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리뷰어클럽 리뷰 신청 하지 않겠다.

예스가 참 많이 변하긴 했다.

하지만 '리뷰어클럽 운영진'에 대한 사랑만큼은 변치 않을 거라고

믿었는데...

점점 식어가던 내 마음이 차갑게 얼어붙는

'빙점'을 발견하고 말았다.

 

언젠간 얼어붙은 마음도 쉬이 녹는 날이 오겠지만

내 리뷰가 싫다는데...

굳이~

 

온라인 서점은 여러 곳이라도

'물류창고'는 하나로 통합해서 쓰는 것 같던데,

굳이 예스를 고집할 필요도 없을 것 같고.

내 리뷰를 예스에만 올려야 하는

리뷰어클럽을 굳이 애정해야 할 이유도

없지 않을까.

 

그동안 폐만 끼친 것 같아

블로거님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

이제 저는 그만 물러갑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