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빈 배처럼 텅 비어

[도서] 빈 배처럼 텅 비어

최승자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긴 우주의 역사에 비하면 인생은 짧다. 이 짧은 인생을 각자 모두가 다 자기 방식으로 살아가고, 자기 방식으로 명명한다. 하지만 종국에 가서는 허무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시집에서는 노자 사상이 많이 포함되어 있고, 주제는 한 글자로 허 虛 이다. 시에서도 나오지만 무無와는 다른 개념이고 허무도 아니고 무허도 아니다. 살아가면서는 흐르는 구름, 내리는 비, 때에 따라 피어나는 꽃을 즐기고, 세월의 흐름을 지나가는 해와 달을 통해서 느끼며, 하늘을 날아가는 새를 동경하지만, 결국 긴 세월 앞에서는 겸손하며, 빈 배로 텅 비어 나 돌아갑니다. 어쩐 짧은 꿈일지도 모른다. 

 

빈 배로 텅 비어 나 돌아갑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