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창덕궁 깊이 읽기

[도서] 창덕궁 깊이 읽기

김동욱,유홍준 등저/국립고궁박물관 편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조선왕조의 법궁은 경복궁이다. 하지만 임진왜란 이후 사실상의 궁궐은 경북궁이 아니라 창덕궁이라는 것이 궁금하여 책을 보게 되었다. 선조 및 광해군대에 왜 경복궁을 복원하지 못하고 혹은 않고, 창덕궁이 실질적인 궁궐이 왜 되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창덕궁 그리고 창경궁인 이궁인 동궐이 경복궁보다는 삭막하지 않고, 매력 있음을 느끼게 해 준다.

 

 이 책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펴낸 책으로 보이며, 여러 작가 혹은 전문가들이 하나의 파트를 맞아서 책을 펴낸 것이다. 그래서 주제인 창덕궁에 어느 정도 맞는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하게 일맥상통하지는 않는다. 꽉 짜여지지 않고 자유 분방하다. 아마 창덕궁이 경복궁과는 다르게 일직선상에 있는 것도 아니고, 돈화문에서 인정전을 들어오는 과정도 직진이 아니고 우회전 좌회전을 거듭해야 오는 것처럼 이 책도 경복궁에 관한 내용도, 그리고 동궐인 창경궁에 관한 내용도 있다. 그리고 창덕궁을 살다간 조선시대 후기 임금들에 관한 내용도 있다. 딱 창덕궁에 위한 책은 아니다. 하지만 창덕궁을 벗어날 수는 없는 것이다.

 

 대표 작가는 아니지만 친숙한 유홍준 교수님의 헌종에 대한 이야기가 재미있었다. 그리고 그에게 빠져갈 수 없는 추사 김정희의 이야기를 여기 한번 더 듣기 되니 재미 있다. 그리고 헌종이 만든 낙선재 이 건물이 조선시대 마지막 왕가인 이방자 여사 및 덕혜옹주가 80년대 말까지 살았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왕가가 사라진 것이 얼마 안 되는 직전의 일이구나 생각해본다. 잘하면 90년대 초에 낙선재에 가 볼 수 있었을텐데. 후회가 된다.

 

 이 책이 건축적으로 다루는 책은 아니다. 여러 부분을 다룬다. 특히 창덕궁 후원이고 한때는 비원이고 불렸던 곳에 대해서도 아주 매력이 있다. 한편으로는 동네 주민들의 뒷산일 텐데 산책 공간을 찾지 못한 동민들도 있을 것 같다. 어쨌던 창덕궁을 포함하여 창경궁을 한번 가 보고 싶고, 갈 때 후원을 꼭 같이 관람해 볼 필요가 있겠다.

 

 짧게 결론을 내자면 조선의 실질적인 궁궐은 창덕궁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경복궁과는 다른 창덕궁의 아기자기한 맛을 느끼게 해주는 책이었다. 깊이 읽기는 모르겠지만 넓게 읽기에 대해서는 동의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