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풀고 싶은 수학

[도서] 풀고 싶은 수학

사토 마사히코,오시마 료,히로세 준야 저/조미량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수학 문제를 보고 풀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던가?

풀어봐야지! 까지는 있었지만, 풀고 싶다!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이 책은 학교 시험 같은 수학 문제가 아니라,

수수께끼 같기도 하고, 수학 점수가 낮아도 풀 수 있을 것 같은 문제가 들어 있어요.


틀에 박힌 생각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창의적으로 다양한 시선으로 보면 풀리는!

풀고 보면 수학적 원리가 들어 있는 그런 문제들!


잠들어 있던 나의 승부욕을 자극하는 책입니다.

 

 

 


두께는 모두 같지만, 한 변의 길이가 다른 3개의 정사각형 모양의 초콜릿.

큰 것 1개 vs 작은 것 2개 어느 쪽이 더 양이 많을까요?


초콜릿을 잘 배치하면 답이 나와요.

시간이 더 있었다면 풀었을거라고,

난 서평을 위해 빨리 읽어서 그렇다고,

합리화하면서 답을 보았는데, 넘 쉬운거 있죠.ㅋ

원래 답은 알기 전까지는 어렵고 알고나면 쉬운 법.

 

 

 


 

스포일러 같아 죄송하지만

한 문제만 답을 보여드릴게요.

이 답을 보고는 놀라는 걸 넘어서 감탄했거든요.


사거리에서 차도에는 자동차가 없다 가정하고,

마주 보는 블럭으로 이동할 때 최단 거리 찾기!

문제로 봤을 때, '이걸 어떻게 찾지? 눈금이 있는 것도 아니고 수천가지도 더 나올텐데'

라고 생각하며 막막했거든요. 그런데, 어떠한 경우에도 가로 한번 세로 한번 길은 건너야 되니까

차도를 아예 없앤 뒤 최단거리로 직선을 긋고, 차도를 다시 복원하면 돼요. 와우!!!!!

 

이런 재밌는 문제들은 어떻게 만드시는지,

수학자들은 정말 마법사 같습니다.

 

 

 


 

이 책이 시작된 문제, 욕실 타일입니다.

역시 매사에 호기심이 많은 분이셨어요.

 

제가 욕실 타일을 보면

마구 섞인 얼룩 무늬들이 그림으로 보이는데

수학자 눈에는 수학 문제가 들어오나봅니다.


23개의 문제들, 한번에 풀기 아까워요.

같은 면적, 불변량의 문제, 홀짝성 문제,

조건에 조건 더하기, 수학적 귀납법 등

카테고리가 나눠져 있으니 한 분야씩 천천히 풀어보면 좋겠어요.


수학적 논리와 창의성을 키울 수 있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