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러잖아도 종이접기 좋아하는 녀석들이라,

막내가 접은 종이비행기만 한 트럭 있죠^^;;

 

요건 그냥 색깔 종이로 접어서 눈코입 그리지 않고,

그림에 나온것처럼, 눈코입, 티셔츠나 바지까지

모두 그 자리에 무늬가 되어 있는 색종이랍니다.

 

 

책의 제목이 "이야기하며~" 인 것처럼,

바로 종이접기만 하는 게 아니라 이야기를 들려줘요.

 

 조용한 어느날 아침, 비둘기가 울어요. 무슨일이지?

  

알고보니 비둘기의 목도리를 돼지가 훔쳐갔어요.

목도리를 잃어버린 비둘기는 슬퍼서 울었고요.

  

고양이가 멋지게 이 사건을 해결해주었고,

이제부터 "다 함께 종이 접어요!"


 

기본 접기와 책에 표현한 방법을 설명해줍니다.

접는 방법도 그림과 순서에 따라 자세히 설명했고요~

  

뒤편에 접을 색종이들이 모여 있는데,

이름과 접기 방법이 나온 페이지가 적혔어요.

  

책을 뜯자마자 무엇을 접을지 정한 아이들.

바로 접기에 들어갔습니다욧!!

 

 

 

쌍둥이 박쥐 형제, 탄생~!!!

  

박쥐니까 동굴에 매달려야 한다며, 바로.. 집으로~!!

그리고 추우면 날개를 이렇게 접어서 웅크린대요.

그런데 그 모습이 넘 재밌다며 한참 웃었죠.ㅋㅋ

 

 

하나로는 만족할 수 없죠, 두번 째 선택은 돼지~!!

  

자기가 아빠 돼지라서 제일 큰거 하고,

엄마는 여자라고 분홍색 돼지를 엄마꺼 하래요.

어랏~ 이 돼지들 재주도 부리네요~ !

앉혀 놓고 자랑스럽게 웃어요~

  

아빠돼지 접은 종이를 살짝 벌리더니, 박쥐를 넣어요.

"아빠돼지가 박쥐를 잡아 먹었어요. 아~ 배부르다~"

 

자기들이 만든 걸로 상황극 참 잘도 합니다~

 

 

 

책에 나온 몇 가지만 사진 찍어봤어요.

나비만 전에 본 적이 있고,, 다 생소하네요.

제가 아는 개구리 접기는 만들면 안예쁜데,

요건 넘 깜찍하고, 금방이라도 뛸거 같아요~!!

 

 

두 아이들이 하루에 2~3개씩 만들어서 벌써 한 바구니.

아이들이 접어서 깔끔하지 않지만, 애들은 뭐하나

없어진 것도 금방 알아차리고, 찾아내요.

그걸로 상황극도 잘 만들어서 놀구요~!

 

 

소근육 발달과 관찰력, 창의력에도 좋고,

만들어서 놀다가 잃어버려도 부담없는

동물 접기 시리즈~~  놀이북으로 추천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