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도서]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정재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는 삶의 목적이라고 그랬던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내 안에 꽉잡고 있던 마음이 드디어 풀어지는 듯 했다.

테마마다 한구절 한구절 저자의 설명과 시의 내용이 지금 이 팍팍한 시대의 현실을 살아가는데

내가 정말 많이 놓치고 있던 것들.. 내가 정말 소중히 생각해야 되는 것들이 무엇인지 알려주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하는 고민도 들었지만.. 그 보다 더 많이 든 생각은 지금 여기 나의 삶을

조금더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시는 항상 들고 다니며 마음이 불쾌해지거나 힘들때면

한 챕터씩 꺼내보는 그런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