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정말 오랜만에 읽는 만화.

주인공은 똥두라는 별명을 가진 중학생 동두희다.

나는 왜 이런 가족을 만났을까.

나는 왜 이렇게 못생겼을까.

기억은 잘 나지 않지만

나의 십대도 두희처럼 자기를 비관하고 자기혐오에 빠졌던 것 같다.

예쁜 아이들,

친구들에게 인기 많은 아이들

집이 부자인 아이들을 부러워 하기도 하고.

그 시절 난 어떤 아이였을까.

어떤 고민을 안고 살아갔을까.

영화 <벌새>를 볼 때처럼

평범한 중학생 소녀 두희의 일상과 고민들을 읽으며

자연스럽게 나의 학창시절을 떠올려보았다.

천원을 더 거슬러 받은 것이 마음에 걸려 악몽을 꾸고

결국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는 용기를 보여준 두희.

자신의 문제에 매몰되어 단짝친구의 아픔을 공감해주지 못했다며

후회하고 아파하는 두희.

아픔이 있음에도 늘 웃는모습만 보여주는 기동이가

웃지만 말고 울기도 하길 바라며 기동이의 안식처가 되어주고싶어한 두희.

두희가 기동이를 생각하며 쓴 시는 정말 감동이었다.

두희만의 독특함을 알아봐주고 사랑해준 기동이가 있어서

기동이의 외로움을 알아봐주고 곁을 내준 두희가 있어서 다행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