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법소녀는 왜 세상을 구하지 못했을까?

[eBook] 마법소녀는 왜 세상을 구하지 못했을까?

백설희,홍수민 공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세일러문 만화, 디즈니 프린세스, 케이팝 아이돌 등 여성이 소비하는 문화는 자본주의 사회의 큰 부분을 차지하면서 상대적으로 작품성이 폄하되기 쉬운 분야이다. 주체적인 여성이 되기 위해 립스틱과 파우더 모양의 무기를 들고다니고, 왕자님을 만났습니다로 끝나는 디즈니 프린세스들이 있다.

일본 완구 회사는 완구를 판매하기 위해 만화를 만든다. 여자아이들에게도 완구를 팔기 위해 요술공주 샐리가 생겨났고, 작은아씨들로 대표되는 소녀소설은 현모양처 양성에 어울리는 지성미를 갖추기 위한 명작소설이 되어 읽혔다. 소녀를 타겟으로 만들어졌고, 소녀에게 팔리는 문화는 어떤 이면을 가지고 있는지, 그게 여성에게 어떤 의미가 되는지를 심층적으로 다룬 책이었다. 특히 일본 문화에 대해 언급할 때 알지 못했던 부분이 많아 신선했고 놀라웠다.

디즈니, 일본 만화, 케이팝 시장 등 소녀 문화에 대해 관심이 있다면, 도움이 될 만한 책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