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의론

[도서] 정의론

존 롤즈 저/황경식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가 엄청난 인기몰이를 할 때 샌델 사상의 바탕에는 존 롤즈가 있다는 얘기를 들은 바 있었다. 그 롤즈의 정의론이다.

 

롤즈가 주창하는 정의는 공정으로서의 정의 justice as fairness이다. 책은 공정으로서의 정의가 무엇인가에 대한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서구 세계를 지배한 관념 중 하나인 공리주의를 비판한다. 롤즈는 공리주의는 민주적인 제도들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최우선적으로 중요한 요구 사항인 자유롭고 평등한 인격체로서의 시민들의 기본적 권리와 자유에 대해 만족스러운 해명을 제공하지 못한다(p.16)고 이해한다. 그리하여 롤즈는 공정으로서의 정의가 목표로 하는 기본적 권리와 자유, 나아가 이들의 우선성에 대해 설득력 있는 해명을 제시하고자 하며 이러한 해명과 평등에 대한 민주주의적 이해를 결부시키려고 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공정한 기회 균등의 원칙과 차등의 원칙을 제시하게 된다.

  롤즈는 사회 제도의 제 1덕목이 정의라고 한다. 그리하여 그가 바라보는 정의의 역할은 이렇게 설명된다. 모든 사람은 전체 사회의 복지라는 명목으로도 유린될 수 없는 정의에 입각한 불가침성을 갖는다. 정의는 타인들이 갖게 될 보다 큰 선을 위하여 소수의 자유를 뺏는 것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본다. 부정의는 그보다 큰 부정의를 피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에만 참을 수 있는 게 된다. 명분이 좋다고 해서 개인/소수의 자유를 억압하면 안 된다는 관점을 분명하게 드러낸다.

  총 987절에 이르는 긴 글에서 롤즈는 공정으로서의 정의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설명에서부터 출발하여 현실에서 벌어지는 여러 가지 실제 상황에 정의관을 대입하여 어떤 관점이 더 의미를 지니게 되는지 방향성을 제시한다. 롤즈의 생각에 모두 동의하게 되지는 않지만-아직 내 사고가 확실하지 않다고 보는 게 타당하겠다- 내가 상황 별로 두루뭉술하거나 변화하는 입장을 취해온 바를 뚜렷이 인식하게 되었다. 꽤 생각의 방향이 서 있다고 여기고 있었는데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된 것이다. 나는 정의가 무엇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가?

  샌델과 마찬가지로 롤즈는 이것이 정의다라고 못 박지 않는다. 무엇을 정의라고 봐야하는지 방향을 제시할 뿐이다. 롤즈의 사상이 학계에서 얼마나 받아들여져서 발전했는지 또는 문제점을 지적 받고 방향이 바뀌었는지 등은 모르겠다. 하지만 현 상황을 떠나 롤즈가 주창한 정의에 대한 생각은 깊이 있는 울림을 준다.

 

전공자가 아닌 입장에서 책의 내용을 잘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여전히 세부에 있어서는 명확히 기억나지 않거나 다시 읽어도 무슨 뜻인지 모호하게 다가오는 부분들이 많다. 번역의 한계-번역을 엉망으로 했다는 의미가 아니라 이런 유의 글을 옮길 때 어려움이 있다는 뜻-가 느껴지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자가 보다 정의로운 삶을 살고자 한다면 또 소위 사회정의를 실현하는데 관심을 두고 있다면, 그때의 정의가 무엇인지 돌아보고 심지를 굳건하게 하는 바로미터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책이 될 수 있으리라 여긴다. 일종의 해제 같은 게 있다면 책의 핵심 내용을 더 많이 알리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게스

    철학서는 사용하는 단어 자체가 모호해서 읽으면서 이해하기가 대개는 애매한 거 같아요. 그럼에도 마이클 샌들의 책은 사고 실험을 많이 다루고 있어서인지 그나마 다른 철학서들보다는 읽기가 영이했던 기억이 나네요. 존 롤스가 많이 인용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대 영향을 많이 받은 모양이군요

    2019.01.12 01:22 댓글쓰기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