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안녕? 한국사 1

[도서] 안녕? 한국사 1

백명식 글그림/김동운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안녕 한국사 1/풀빛] 저학년을 위한 처음 한국사, 도깨비 스토리로 재미있게!

 

한국사, 꼭 알아야 하는 우리 역사이기에 좀 더 쉽게 시작할 순 없을까. 초등학생들이 처음 한국사를 접한다면 일단 쉽고 재미있어야 할 텐데. 역사 스토리에 그림과 사진, 만화까지 있다면 더욱 흥미로운 한국사 여행이 될 텐데.

저학년을 위한 풀빛 출판사의 <안녕? 한국사>시리즈! 일단 역사 이야기에 그림과 사진, 만화가지 더해진 책이기에 쉽다. 무엇보다 우리 고전에서 친숙한 도깨비를 내세우며 떠나는 역사 여행이기에 무척 재미있다. ㅎㅎ <안녕? 한국사>시리즈 제1권은 선사시대 여행이다.

  

도깨비가 나오는 한국사 여행이라니. 흥미진진한데…….

아주 옛날 옛적에, 도깨비들은 서로 싸우다가 항아리에 갇히는 벌을 받았다. 두남이가 실수로 그 항아리를 깨는 바람에 도깨비들은 항아리에서 해방되었고, 두남이에게 은혜를 갚기 위해 도깨비들이 옛날로 시간여행을 떠난다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두남이와 친구들은 단군 할아버지 이야기를 꺼내며 우리 조상이 진짜 곰인지 내기를 했기에 그런 두남이를 돕고자 첫 번째로 개 도깨비가 70만 년 전인 선사시대로 날아간다. 구석기인들은 동굴 생활을 하고, 불을 피우고, 돌을 쪼개고 사냥과 채집을 한다. 동굴에다 짐승 그림을 그리며 사냥 성공을 기원하기도 한다. 하지만 두남이의 조상이 곰인지 밝혀내지 못하고 여행은 끝나 버린다.

 

 

두 번째 여행은 신석기 시대로 날아간 도리깨 도깨비 이야기다. 신석기 사람들이 서로 모여 촌락을 이루고 농사도 짓고 가축도 키운다. 무엇보다 움집이라는 가옥 형태, 실을 뽑는 가락바퀴, 곡물을 담는 빗살무늬 토기 등에서 조금은 풍족한 삶을 엿볼 수 있다. 하지만 여전히 두남이의 조상이 곰인지는 밝혀내지 못한다.

  

세 번째는 멍석 도깨비의 청동기 시대 여행이다. 움집보다 튼튼해진 집, 청동을 녹여 만든 칼과 창, 거울과 방울 등의 물건, 다양해진 농사 등이 사람들의 삶을 여유롭게 했나보다. 여유와 풍복을 맛 본 신석기인들은 욕심을 부리며 전쟁을 시작하게 된다. 무엇보다 도구를 만드는 기술이 좋아지면서 땅을 늘리고 사람을 늘리려는 욕심이 결국 이웃 간의 싸움을 낳게 된다. 멍석 도깨비는 반구대 암각화, 청동 도구, 고인돌 등을 구경하지만 두남이의 조상을 찾는 덴 실패한다.

 

마지막으로, 고조선으로 간 빗자루 도깨비가 두남이의 조상을 찾게 되는데……. 보충 설명으로 고조선의 8조법, 고조선 이후의 국가들인 부여, 옥저와 동예, 삼한 등도 있다.

 

역사 이야기에 우리에게 친숙한 도깨비를 내세웠다는 점이 재미있다. 도깨비를 따라 시간 여행을 하다보면 저절로 익히는 한국사가 되겠지. 이런 재밌는 도깨비와 함께라면 2권에서도 만나고 싶지 않을까.

 

저학년을 위한 풀빛 출판사의 <안녕? 한국사>시리즈!

모두 6권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선사 시대, 삼국 시대, 고려 시대, 조선 시대 1, 조선 시대 2, 근현대 등 각 시대별로 나뉜 한국사다. 저학년을 위한 처음 한국사, 도깨비 스토리로 즐겁고 재미있게 만나는 우리 역사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