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버럭 아빠와 지구 반바퀴

[도서] 버럭 아빠와 지구 반바퀴

김혜리 글/이량덕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감동이 함께하는 버럭 아빠와 지구 반바퀴>
잔소리 시작전에 나오는 버럭! 
어디선가 많이 듣던 소리... 

아이들이 숙제를 하지 않았을 때, 
할 일을 끝마치지 못했을 때,
시시때때로 천둥처럼 흘러나오는 화!. 버럭! 

평범한 아이 우진이는 날마다 버럭버럭 화 부터 내는 아빠가 무섭다. 
엄마의 잔소리는 우진이의 귀에 다가오지 않고 그저 어서 빨리 저 잔소리가 끝나기를 기다리는 머릿속의 딴생각. 


학교와 집에서 꾸중 듣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우진이의 마음은 답답함으로 까맣게 물들고 
답답함이 지속될수록 아이의 생활은  점점 나빠져만 간다. 화가 나면 화를 내고 ,
혼나는 횟수가 많아질수록 친구들은 우진이를 문제아 취급하며 가까이 다가오지 않고, 
친구들이 자신을 멀리 할 수록 점점 삐딱선을 타며 해야할 일, 숙제는 우진이의 생활 밖으로 밀려난다. 


문제아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우진이는 문제아가 되어버렸고 엄마 아빠는 자주 학교에 불려온다. 
아이의 마음을, 문제를 이해하고 공감하며 해결책을 찾기보다 당장 눈 앞의 장애물을 치워버리고자 
아이의 생활을 지시하고 숙제를 챙기기에 급급한 부모.. 
그런 부모님에게 순종하는가 싶지만 우진이의 마음은 점점 더 닫혀만간다. 

그러던 어느날 공짜로 유럽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바쁜 엄마를 대신해 우진이는 아빠와 단 둘이 여행을 하게된다.
공항에서 우진이와 동갑인 뇌성마비 장애인 석주를 만나지만 우진이는 석주와 친해질 마음이 없다. 
하지만 여행길에서 몸이 불편한 석주의 또다른 면을 발견하고 우진이는 점차 변해가고 
우진이 아빠 또한 석주 아빠의 태도에서 버럭버럭 소리부터 질렀던 자신을 돌아보며 무엇이 아이를 위한 길인가를 돌아본다. 
소리만 지르는 아빠에게 마음을 닫아버린 우진이와 삐딱선을 타는 아들이 안타까운 아빠의 유럽여행은 
부자에게 잊을 수 없는 선물을 하는데...

아마도 많은 아이들이 <버럭 아빠와 지구 반바퀴>를 크게 공감하며 읽을듯하다. 내가 읽으면서도 이전에 해왔던  잔소리들이 귓가에 맴돌고,  간혹 전후사정 잘 알지 못한 채 버럭! 소리부터 지르는 아이들 아빠의 화가 손에 잡힐듯 가까이 다가왔다. 여행은 마음을 살찌우게 만들고 깨달음도 얻게 하지만  버럭 아빠와 우진이의 여행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경험과 삶의 소중한 목표를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되었는데,  책을 읽는 어린 독자들 또한 우진이와의 간접 여행을 통해 얻는 것이 많을듯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