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전쟁_이후_스페인을_뒤흔든_한_20대_여성의_이야기

 

√ 제1회 스페인 나달문학상(1944), 파스텐라스상(1948) 수상작 

√ 카르멘 라포렛 탄생 100주년 기념판

√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가장 중요한 작품 중 하나

√ 스페인의 《호밀밭의 파수꾼》으로 불리는 걸작

√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 추천

 

"내가 살아오면서 유일하게 가져온 바람이 있다면, 바로 내 마음대로 살아가도록 모두들 날 내버려두었으면 하는 것."

"나는 사람에게는 크나큰 역경보다 오히려 일상의 사소하고 자질구레한 난관들이 더 견디기 힘들다는 것을 깨달았다"

"어차피 내 인생의 끝이 막다른 골목이라면, 인생을 굳이 힘겹게 뛰어갈 필요가 전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20세기 최고의 스페인 문학이라 불리는 '#카르멘라포렛'의 소설 ‘#아무것도없다’는 2006년 원제 ‘#나다(Nada)’로 국내에 출간되었으나, 카르멘 라포렛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고자 ‘아무것도 없다’란 이름으로 재출간되었다.

소설 ‘아무것도 없다’는 20세기 가장 참혹한 내전으로 꼽히는 '#스페인내전'(1936~1939)을 배경으로 하는 소설이며, 이 전쟁은 '#헤밍웨이'의 '#누구를위하여종은울리나’와 '#조지오웰'의 ‘#카탈로니아찬가’ 같은 고전이 탄생한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앞선 두 소설처럼 국내에 널리 알려진 것은 아니지만 ‘아무것도 없다’는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작품이며, 스페인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나달문학상 제1회 수상작이다. 조지 오웰과 헤밍웨이가 스페인 내전 ‘당시’를 ‘남성’의 목소리로 표현했다면, 이 소설은 스페인 내전 ‘이후’의 삶을 ‘#여성’ 주인공의 목소리로 그린 작품으로도 의미가 있다.

어린 나이에 몸소 내전과 그 후유증을 겪었던 바르셀로나 태생의 작가 카르멘 라포렛은 23세에 첫 작품으로 ‘아무것도 없다’를 썼다. 자유민주주의와 파시즘이 대립하는 스페인에서 등장인물들은 노이로제와 정신착란, 기이하게 뒤틀린 인정 투쟁, 굶주림에 시달리며, 분출할 데 없는 욕망의 도피처로 성性의 세계에 빠져든다. 그 모든 일들이 벌어지는 주인공 안드레아의 세계를 한 단어로 상징하는 작품의 원제 ‘Nada’는 우리말로 ‘무無’, 즉 ‘아무것도 없다’, 를 뜻한다.

저자는 주인공 안드레아가 질식할 것 같은 현실에서도 어떻게든 인간으로서의 '#자존감'을 확립하고 자신의 존재마저 ‘무無’로 환원되지 않도록 집요하게 자기정체성을 추구해나가려는  젊은 안드레아의 몸부림을 프랑수아즈 사강을 닮은 섬세한 문체로 그려냈고, 이는 당시 침체되었던 스페인 문단에 신선한 충격과 활력을 불어넣었다.

작가 카르멘 라포렛이 ‘혼란스러운 운명에 처한 인물들 속에서 주인공 안드레아는 끝없이 진실에 대한 신념과 조화로운 삶, 존재의 의미를 깨닫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굳건한 삶의 이상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한 것처럼 이 세상에서 굳건하게 살아가고자 하는 이에게 소설 ‘아무것도 없다’는 산다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전달해 주는 명작 소설이다.

 

아무것도 없다

카르멘 라포렛 저/김수진 역
문예출판사 | 2021년 07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덕분에 관심 있는 책을 한 권 알게 됩니다.
    저자는 고인이셨네요.
    스페인 내전이 많은 작품을 출산했군요.

    2021.08.06 21:49 댓글쓰기

PYBLOGWE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