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부자의 인문학

[도서] 부자의 인문학

가야 게이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많은 사람들이 부자가 되고 싶어 합니다. 저자는 부를 쌓는 데 있어 인문학의 중요성을 역설합니다. 인문학을 통해 부자가 될 수 있으니 꼭 공부해야 한다고 말이죠. 그리고 그 주장의 근거를 <부자의 인문학>에서 제시합니다. 사회학, 경제학, 수학, 정보공학, 철학, 역사학 등 여러 학문을 통해 부자가 되기 위한 방법, 조언을 전해주는 것입니다.

 

책은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장에서는 사회학을 통해 '밑천 없이 자산가 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큰 부를 얻기 위해서는 자기를 철저히 관리하는 능력과 사명감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또한 조직을 '혈연, 지연 같은 인간관계에 의해 맺어지는 집단'과 '특정 목적을 가지고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합리적 성격의 집단', 이렇게 두 가지로 나눕니다. 그리고 현재의 자본주의 사회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후자 집단을 기반으로 하여 전자 집단의 성격을 가미할 수 있는 유연함이 필요하다고 역설합니다. 처음 접한 이론이었는데 크게 공감을 했고 특히 기억에 남았습니다.

 

2장에서는 경제학이 등장합니다. '세상에 휘둘리지 않고 돈 버는 법'을 소개해 줍니다. 여러 이야기 중 노동자보다는 자본가, 요즘 시대로 말하면 회사원보다는 사업가가 부를 쌓을 수 있다, 즉 부자가 되는 데 유리하다는 것이 생각할 거리를 던져 주었습니다. 저자의 주장을 접하고 나니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이제 우리는 직장인으로 정년을 채울 때까지 일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퇴직 시기가 빨라지지만 반대로 평균수명은 늘어나, 결국 퇴직 후 무엇이든 자기만의 사업 등 일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입니다. 노년을 보내기 위한 노후 대비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이죠.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 자주 접할 수 있듯, 자영업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고, 제 적성이 맞을지 자신이 없다 보니 걱정이 점점 커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음으로, 저자는 '돈에 관한 사고 판단력 배우기'라는 주제로 수학을 기반으로 주장을 펴고, 이어 정보공학으로는 '돈 버는 뇌로 바꾸기'라는 내용을 전달합니다. 철학을 기반으로 '사람을 얻고 돈을 버는 구조'에 대해 전하고, 마지막으로 역사학을 통해 '부의 흐름과 미래를 통찰'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우리 주변의 여러 학문으로부터 부를 축적하는 비결, 원리를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은 정말 흥미로웠습니다. 보통 돈을 벌기 위해서, 특히 주식이나 투자 같은 경우, 최신 정보나 세간에 큰 주목을 받는 분야에 대한 소식에 크게 의존하는 경향이 있지만, 저자는 이런 것보다도 사회, 경제 등을 움직이는 근본적인 법칙, 원리에 대한 이해야말로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것입니다.

 

또한 저자는 어느 시대나 어느 분야든 인문학을 통해 성공할 수 있다고 역설합니다. 시대와 분야를 막론하고 성공의 키가 될 수 있다면 그보다 확실하고 강력한 것이 있을까요? 이것이야말로 인문학의 진정한 힘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누군가에게는 이것이 인문학의 진정한 가치이자 인문학을 공부하고 알아야 하는 이유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책을 읽기 전에는 '부를 얻기 위해서는 인문학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라는 저자의 명제에 대해 의구심이 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돈을 벌기 위해서는 경제학을 열심히 하면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어찌 보면 단순하고도 짧은, 생각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해당 문제는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 분야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 있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았으나, 본 서평은 오로지 제 주관적 견해로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