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초경을 막 지난 딸아이, 이젠 내가 껴안아줄 수도 없고 생이 끔찍해졌다.

딸의 일기를 인젠 훔쳐볼 수도 없게 되었다

눈빛만 형형한 아프리카 기민들 사진

사랑의 빵을 나눕시다라는 포스터 밑에

전가족의 성금란을 표시해 놓은 아이의 방을 나와 나는 바깥을 거닌다,

바깥 누군가 늘 나를 보고 있다는 생각 때문에


사람들을 피해 다니는 버릇이 언제부터 생겼는지 모르겠다


옷걸이에서 떨어지는 옷처럼


그 자리에서 그만 허물어져버리고 싶은 생 뚱뚱한 가죽부대에 담긴 내가 어샊해서 견딜 수 없다

글쎄, 슬픔처럼 상스러운 것이 또 있을까




그러므로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혼자 앉아 있을 것이다

완전히 늙어서 편안해진 가죽부대를 걸치고

등뒤로 시끄러운 잡담을 담담하게 들어주면서

먼 눈으로 술잔의 수위만을 아깝게 바라볼 것이다

 

문제는 그런 아름다운 폐인을 내 자신이

견딜수 있는가, 이리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