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야생동물병원 24시

[도서] 야생동물병원 24시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 야생동물의학실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야생에서 살아가고 있는 동물들에 대하여서 가지고 있는 생각은 그들은 자신의 의지로 자유롭게 살아가고 있고 그러한 자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하여서 자신의 보금자리를 위협을 하는 존재에게 대항을 하여서 자신만의 영역을 만들어가고 그것을 지키기 위하여서 싸움을 하고 있다고 생각을 할수가 있는데 그러한 자유의지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이 되어지는 야생동물들이 자신의 자유를 억압을 하는 인간들의 도움을 받아야 지만 되게 만들어버리는 인간의 몰상식한 행위와 그로 인하여서 자유를 억압을 당한 동물들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생김새와는 다르게 상당히 사나운 모습을 보여주면서 자신의 생존본능을 자랑을 하는 너구리와 모습과 같이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있지만 비운의 운명의 선택을 받아서 날개를 읽어버린 독수리와 같은 다양한 사건사고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과 함께 그들이 왜 그러한 운명을 맞이하였고 어떠한 방법을 사용을 하여서 운명을 전환을 하였는지에 대하여서 보여주고 있는데 지구상에 같이 공존을 하기 위하여서는 어떠한 방법을 찾아야 하는지에 대하여서 한번쯤 다시 생각을 할수가 있는 기회를 제공을 하면서 주변에서 사라지고 있는 야생동물들의 실상을 보여줍니다.

 

동물이 살아가기에는 아주 척박한 땅만을 남기고 대다수의 토지에는 사람들이 정착을 하였고 자신들의 편의를 위하여서 동물의 이동통로를 파괴를 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생존경쟁에서 밀리는 동물들은 자신의 생존을 위하여서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 지역으로 계속하여서 내려오는 경우가 발생을 하고 그러한 동물들에 의하여서 자신의 생존환경을 위협을 받고 있다고 생각을 하는 사람들도 동물에게 위협을 가하면서 계속하여서 악순환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현재의 자연환경은 초식동물의 숫자를 조종을 할수가 있는 거대한 육식동물들의 멸종으로 인하여서 초식동물의 확산이 발생을 하였지만 그러한 동물들이 자유롭게 살아갈수가 있는 영역의 부족과 함께 인간의 계속되는 탐욕으로 인하여서 자신의 둥지를 읽어버린 동물들이 살아가기 위하여서 찾는 인간의 터전과 함께 그곳에서 살아가고 있는 인간들의 터전을 지키기 위하여서 행하는 억압 그리고 새로운 재미를 위하여서 행하는 불법밀렵으로 인한 각종의 사고로 인하여서 살아가기 어려운 동물들의 처지와 함께 그러한 어려운 환경에 있는 동물들이 자신의 생명을 지키고 보호를 하기 위하여서 마지막으로 찾을수가 있는 장소가 바로 야샹동물 보호소라는 사실에 대하여서 심각하게 생각을 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고 무신경한 행위로 인하여서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동물들의 삶의 터전에 대한 고민에 대하여서 생각을 할수가 있도록 도와주는 책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