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렇게 작가가 되었습니다

[도서] 이렇게 작가가 되었습니다

정아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글 좀 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바람은 책을 출간하는 것일 것이다.

책이라는 것이 이제는 자비로 책을 출간하는 시대가 됐다. 하지만 출판사의 선택을 받아서 책을 출간한 작가는 왠지 우러러 보이는 게 사실이다. (나는 그렇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어느 정도 책을 출간한 작가도 나와 같은 고민과 고뇌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책은 출간 작가인 작가가 두 아이를 키우면서 작가가 되었는지? 어떻게 출간을 계속할 수 있었는지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이다. 더불어 글을 쓰는 팁도 알려주고 있다, 에세이, 소설, 논픽션, 칼럼 등 글의 종류에 따라 작가가 어떻게 글을 써야 하는지도 쓰여있다.

'에세이'는 쓰기에 접근하기 가장 쉬운 장르이다. 자유로운 형식으로 편하게 쓰면 된다, 하지만 에세이를 쓰다 보면 어디까지 나를 나타내야 할지 고민이 들 때가 있다. 나를 드러내다 보면 나의 상처도 드러내게 된다. 그러면 나를 상처 입었던 사람들도 언급하게 된다. 나는 나의 입장으로 그 사람을 평가하지만 분명 좋은 얘기가 아닌 이상 싫어하는 사람도 생길 것이다. 그럴 때는 굳이 세세한 감정 표현까지 쓸 필요는 없다. 상황만 사실대로 간략하게 표현해도 된다.

이렇듯 글쓰기에 관련한 내용과 작가로 살아남으면서 작가가 겪었던 경험을 공유한다. 아무리 유명한 출간 작가라도 원고가 거절당할 수 있다는 것, 글 쓰는 이외의 것(베스트셀러 작가가 되고 싶은 열망 등)에 집중하다 보면 정작 원하는 글이 나올 수 없다는 것은 작가의 고뇌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결국 작가라는 것의 본질은 어떠한 경우가 있더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고 싶어서 못 참겠다는 마음'이라는 것이다.

좋은 글을 쓰는 방법은 정도가 없다. 작가의 책에서도 같은 말을 한다. 쓰고 쓰고 고치고 고치는 방법밖에 없다.

이 책은 '작가가 되고 싶거나', '글을 쓰는 사람들의 마음이 궁금하거나' ,'글쓰기의 노고'를 알고 싶은 독자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책일 것이다.


 

 

[책을 지급 받아서 작성했지만, 솔직히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