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박재역의 맛있는 우리말 200

[도서] 박재역의 맛있는 우리말 200

박재역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컴퓨터와 휴대폰으로 온라인 생활을 많이 하다보니 과거보다 글을 쓸 기회가 많아졌다.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 글을 쓰는 것을 시작으로 채팅 어플로 대화도 수시로 하면서 다양한 형태로 글을 쓰는 일은 자연히 많아졌다. 한편으로 글을 읽게 되는 일도 많아졌는데 과거에는 책을 읽는 것이 전부였다면 지금은 온라인으로 뉴스를 읽거나 카페와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글을 읽게 되었다. 여러 사람들이 쓴 다양한 분야와 주제의 글을 폭넓게 접하다보면 가끔은 생소한 표현이나 잘 몰랐던 우리말을 접할 때도 있고 맞춤법과 띄어쓰기를 틀리는 경우는 부지기수로 보게 된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우리말이 얼마나 어려운지 새삼 느끼게 되고, 우리가 늘 쓰고 있는 우리말이지만 아직도 잘 모르고 있는 것이 많다는 걸 느끼게 된다.

 

[박재역의 맛있는 우리말 200]은 헷갈리기 쉬운 표현이나 많이 틀리는 띄어쓰기와 맞춤법, 동음이의어, 사자성어 그리고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지만 틀린 표현들 등 다양한 우리말을 수록해놓은 일종의 사전이다. 맞춤법만 정리해 놓은 책은 쉽게 볼 수 있지만 여기서는 맞춤법과 띄어쓰기 이외에도 무심코 쓰고 있지만 정확히 그 뜻을 설명하기에 어려는 표현과 틀리기 쉬운 일상의 언어들을 정리해 놓은 표현 사전이나 어휘 사전, 그리고 문법 사전, 늬앙스 사전 등과 접목된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말을 달콤한 맛, 얼큰한 맛, 새콤한 맛, 쌉쌀한 맛, 칼칼한 맛, 매콤한 맛, 씁쓸한 맛이라는 8가지 맛으로 나누어서 각각의 맛에 해당하는 우리말을 총8장으로 구성했는데 사실 각각의 챕터에 소개된 우리말이 그 맛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너무 따지지는 말자.

 

모든 내용은 한 페이지로 설명이 전부 정리되어 있어서 너무 길지 않다보니 가볍게 읽기 좋다. 경우에 따라서는 해당 우리말을 설명하기 위해 저자 개인의 에피소드를 살짝 깔고 가는 경우도 있어서 문법 교재처럼 딱딱하지 않고, 에세이 느낌이 나기도 해서 역시 부담없이 편하게 잘 읽힌다. 핵심이 되는 우리말 설명은 굵은 글씨로 눈에 잘 들어오게 써놓아서 가독성도 높은 편이다. 앞서 모든 설명을 한 페이지로 갈음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그래서 굉장히 설명이 압축되어 있다. 긴 설명이 아니라 핵심만을 간략하게 언급하는 형식이라서 불필요한 설명을 제거하고 딱 필요한 핵심 내용만을 짚어주는데 그렇다고 딱히 설명이 부족한 느낌은 없다. 에피소드와 문법, 동일 문법의 예시, 유사한 표현들 등 한 페이지 안에서도 내용이 알차게 들어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나름대로 우리말을 잘 사용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솔직히 고백하자면 책에 나오는 내용들 중 상당수가 잘 모르고 있던 표현이고 잘못 쓰고 있는 문법이었다. 또는 다행히 틀리지 않고 맞게 쓰고는 있지만 습관적으로 쓰고 있어서 문법적으로 설명을 하라거나, 유사한 두 표현의 늬앙스를 설명해보라면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우리말도 많았다. 실제로 외국인 친구들이 우리말의 문법이나 표현에 대해 물어보는 경우가 있는데 책에 나오는 것처럼 깔끔하게 설명해준 적은 많지 않았다. 습관적으로 쓰기만 할 뿐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지 못한 것들이 많기 때문인데 책을 통해 잘 몰랐던 문법과 구조에 대해 정리할 수 있어서 좋았다. 그렇다고 너무 이론적으로 접미사가 어떻고, 활용 조사가 어떤 때는 어떻게 되고 하는 식으로 공식처럼 외우진 않았고 습관적으로 쓰고 있던 것을 정리하는 수준으로 이해하고 넘어갔는데 그것만으로도 꽤 공부가 되었다.

 

내용이 짧기 때문에 가볍게 읽을 수는 있지만 사실 내용이 마냥 쉬운 것만은 아니다. 우선 틀리게 알고 있는 문법과 맞춤법, 표현들을 버리고 올바른 것으로 교체하는 과정부터가 쉽지 않다. 틀린 것을 버리고 올바르게 쓰려고 해도 그동안의 관성 때문에 무심결에 틀린 표현, 문법들이 튀어나오고 좀처럼 잘 안고쳐진다. 그만큼 그동안 정확한 우리말에 대한 고찰 없이 관성적으로 말을 해왔다는 반증인 것 같다. 읽고 외우고 실제 말을 할 때 적용하기 위해서는 천천히 시간을 들여서 꼼꼼하게 읽고 우리말 내용을 온전히 내 것으로 만들 필요가 있을 것 같다. 그러기 위해서는 책을 몇번 완독할 필요가 있을 것 같은데 꼭 문법책이나 맞춤법책처럼 생각하고 읽지 말고 우리말에 대한 에세이처럼 생각하고 가볍게 읽으면서 자연스럽게 우리말에 대한 지식을 쌓아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특히 개인적으로 글을 쓰는 일이 많은데 올바른 문법은 물론이고 몰랐던 여러가지 다양한 표현과 정확한 문장 구조에 대해 배울 수 있어서 글쓰기에 상당히 도움이 된다. 우리말은 상당히 섬세해서 작은 표현만으로도 의미가 크게 달라지는데 문법적으로 잘 설명해놓아서 문장을 이해하고 올바로 사용하는데 꽤 도움이 될 것 같다. 책을 읽다보면 지금 자신이 쓰고 있는 우리말이 얼마나 잘못되었고 잘못쓰고 있는지 깨닫게 될 것이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너무 많이 모르고 있고, 틀린 우리말을 쓰고 있다는 사실에 좀 충격을 받기도 했다. 그런데 비단 나만 잘못쓰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정확해야 하는 언론에서조차 잘못된 표현과 문법을 쓰고 있다는 점에 더 놀라게 된다. 이렇게 보면 우리는 우리말을 쉽게 생각하고 사용하고 있지만 오히려 영어나 다른 외국어보다 더 심오하고 어렵게 느껴진다.

 

책은 일단 다루고 있는 우리말이 많고, 내용도 상당히 알차고, 쉽고 간략하게 설명이 되어 있어서 내용은 어렵지만 부담감을 느끼지 않고 읽을 수 있다. 책 한권으로 일상에서 많이 쓰는 다양한 표현의 맞춤법과 문법, 어휘 등을 한번에 배울 수 있다는 점이 좋다. 책을 꼭 추천하고 싶은데 이 책은 좀 많은 사람들이 읽어서 제대로 된 정확한 우리말을 배우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