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구의 미래

[도서] 지구의 미래

카를로 페트리니,프란치스코 교황 저/김희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지구의 미래

프란치스코 교황과 통합 생태론에 대해 이야기 하다

인류와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를 위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메시지

카를로 페트리니 with 프란치스코 교황

사실 나는 불가지론자이다. 불가지론은 신은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신의 존재 여부에 대한 판단을 보류하는 것이다. 불가지론은 신이 없다고 하는 무신론과는 다르게 정의된다. 저자인 카를로 페트리니는 전 공산주의자, 이탈리앙인, 미식가로 프란치스코 교황과는 반대인 면이 많이 보인다. 이 두 명이 만나 과연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을까 궁금한 마음에 <지구의 미래>를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은 총 3회에 걸쳐서 만남을 가졌고 그 대화를 모두 책에 담았다. 지구에 대해서는 물론 정치나 경제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대화를 나눈다. 가계 지출에서 음식과 의복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치장하는데 쓰는 비용이라고 한다. 화장품과 성형이 세번째로 많은 지출이라니 놀라웠다.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하지 않는 것에 많은 지출을 하고 그것은 고스란히 지구의 쓰레기로 남는 것이다. 페트리니는 지구를 해치는 것이 우리 스스로를 해치는 것이라고 말한다. 기후 변화로 지구의 많은 지역이 사막화 되고 음식이 없어서 굶어 죽는 인간이 늘어나고 있다. 교황은 아마존에 갔을 때 자신이 경험했던 것도 알려준다. 아마존의 원주민들은 매우 교양 있는 사람들이고 그들이 잘 사는 것은 자신과 공동체, 자연과 조화를 이루면서 사는 삶이라고 한다. 보통의 사람들이 원하는 삶은 안락하고 편안한 달콤한 삶을 원하는 것과 반대이다.

교황이 살고 있는 바티칸은 아주 작은 도시 국가여서 재생에너지를 많이 사용한다고 한다. 바오로 6세 강당 지붕에는 태양 전지판을 설치해서 전기를 생산하고 플라스틱을 안쓴다고 한다. 물병을 재활용하고 플라스틱을 안쓴다고 하니 놀라웠다.

책은 카를로 페트리니와 프란치스코 교황의 대담 이외에 다섯 가지 주제로 글을 가지고 있다. 생물 다양성, 경제, 교육, 이민, 공동체로 이 분야에 대한 이야기를 더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우리나라는 단일 민족 국가라서 이민에 대해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유럽은 이민문화가 많이 퍼져있지만 미국처럼 이민을 환영하는 느낌은 아닌것 같다. 이주민들의 출신 국가는 주로 유럽의 식민지화를 겪은 나라들이기 때문에 약탈과 탈취를 당했던 나라의 국민이 많다. 이탈리아의 광활한 농업 지역에서 불법 고용과 이주 노동 착취가 심각하다고 한다. 사실 유럽의 명품 장인들이라고 알려진 사람들도 값싼 노동력의 중국사람이라는 이야기가 그저 루머가 아니라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기로는 유럽 노란 머리의 백인이 에루샤 제품을 만들거라 상상하지만 실제는 동남아나 중국 노동자들이 하루에 10시간 넘게 최저시급만도 못한 돈을 받으면서 제품을 만든다고 생각한다면 제품의 가치가 과연 어디에 있는 것일까. <지구의 미래>를 읽음으로써 지구라는 행성 뿐만 아니라 그 위에 살고 있는 모든 생명체들에 대해 생각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진 것 같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