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츠지무라 미즈키가 들려주는 감성 미스터리 파란하늘과 도망치다




여름방학을 이용해 도쿄에서 고치현 시만토(지역이름)로 여행??을 오게 된 주인공 자카라와 엄마 사나에.

사나에는 그 마을에 사는 친구인 세이코의 도움으로 머물 장소과 식당 서빙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게 되고 지카라는 마을에서 어부일을 하고 있는 료부자와 함께 지내며 낯선 곳에 적응해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사나에에게 한 남자가 찾아오게 되고..그 사람은 가쉽거리를 찾는 연애프로덕션의 직원이었다. 그를 피해 사나에와 지카라는 도망을 친다.


그들이 도망친 이유는 늦은 밤, 집으로 걸려 온 전화 한통 때문이었다.

아버지의 교통사고 소식과 여배우와의 불륜소식으로 평범했던 가족 생활을 산산조각이 나버리고

그 불륜상대인 여배우는 자살까지 하고 만다. 그 이유로 주변사람들의 눈총과 손가락질로 사나에와 지카라는 도망자처럼 도피생활을 하게 되었던 것!!


게다가 아버지는 실종이 되고 평온했던 일상|까지 빼앗긴 그들은 친한 친구의 권유로 도쿄를 떠나기로 맘을 먹는다.

도쿄를 떠나 친구가 사는 시만토로 왔지만 역시 이곳에도 가쉽거리를 찾는 기자들이 따라붙는다.

사나에와 지카라는 자신들을 따라다니는 그들을 피해 또 다른 여행지로 다시 떠나게 된다.


언덕길과 골목길로 이루어진 동네. 이에시마에서 지카라는 유메를 만난다.

우연히 만난 유메와 지카라는 어두운 가족사를 서로 털어놓으며 친구가 되고 다시 만나기를 약속하며 다음 여행지로 떠난다.


P140

지카라가 고개를 들어 엄마를 바라본다. 눈물을 글썽이던 엄마의 눈은 아직 붉은 기가 남아 있지만 이제 울음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다. 

"조금만 더 둘이서 도망쳐 보자."


세번째로 간 곳은 사나에의 추억의 도시 벳푸.

젊은 시절 묶었던 여관을 찾아가 잠시 머물며 모래찜질 마사지일을 하게 된다.

사나에는 더 이상 도망치지 않고 지카라를 위해서 벳푸에서 정착하기로 결정을 했지만 

남편과 스캔들이 났던 여배우의 아들 유토군이 자신들이 있던 곳으로 찾아오게 된다.

그러던 중 남편이 센다이에 있다는 것을 알게되고 사나에와 지카라는 센다이로 떠나게 된다.


센다이로 도착해 남편의 소문을 찾던 중 아들과 남편과의 비밀, 남편과 유토의 관계, 그리고 남편과 여배우의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P375

사나에는 잠자코 있었다. 눈앞의 지카라가 지금 이 말을 내밷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까 생각하면 가슴과 목이 짓눌리는 것 같아서 곧바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나아갈 수 없는 깜깜한 미래가 사나에와 지카라 앞에 있었지만 천렵놀이가 재밌었던 시만토, 언덕길과 골목길로 이루어진 이에시마, 온천과 모래찜질이 유명한 벳푸, 그리고 센다이에서의 추억들.

그곳에서 만났던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이 아닌 따뜻한 마음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희망을 가지게 되는 그들의 성장스토리를 담은 책이다.


사람과의 관계, 가족간의 사랑을 느끼고 싶다면 읽어보세요~

뭉클뭉클하고 따뜻해지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