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한마디 먼저 건넸을 뿐인데

[도서] 한마디 먼저 건넸을 뿐인데

이오타 다쓰나리 저/민혜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새로운 시대바람이 불고 있고 우리는 언택트 시대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자유로운 의사표현도 좋지만 사람관계에서 필요한 덕목이 무엇인지, 날이 갈수록 부각되고 있는 해당 분야에 대한 고민을 담은 책이다. 저자는 일상생활에서부터 비즈니스 상황에 이르기까지, 개인들이 할 수 있는 대화법이나 화술 등 말 자체가 어떻게 표현되며 이를 긍정적인 방향이나 성공적인 결과를 위해 어떤 식으로 표현해야 하는지 말하는 기술, 설득이나 대화의 방법론을 종합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같은 표현이라고 하더라도 어떤 식으로 말을 하느냐에 따라서 상대방의 반응이나 태도는 달라지기 마련이다. 비슷한 의미로 말을 하더라도 잘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많은 것을 한 번에 전달하려는 욕심이 있어서인지, 제대로 된 표현을 전달하지 못하거나 두서없이 말하는 사람들도 존재하는 것이다. 예전에는 타고난 능력이나 재능으로 판단했지만 최근에는 이 또한 노력이나 관리에 의해 성장하거나 더 나은 방법론을 통해 표현 할 수 있다고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책을 통해 배우면서 잡담을 하더라도 어떤 표현으로 해야 하며 상대방의 입장에서 질문하기나 상대가 편하게 느낄 수 있는 대화의 방법론은 무엇인지 알아 보길 바란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 중심적인 사고를 갖고 있고 가벼운 농담이나 일상적 대화를 할 때에도 나를 중심으로 판단하며 질문하기 쉽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방법은 아니지만 이보다 나은 화법이 존재하기에 책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이다. 말 한마디가 주는 엄청난 위력, 언택트 시대에는 더욱 가치있는 방식이 될 수 있고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이미지화나 긍정적인 평가를 위한 대안책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내가 말할 때, 상대가 집중하지 않는다면, 혹은 대화의 주제가 너무 깊이 있는 것은 아닌지, 또한 대화 자체를 통해 상대방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것은 아닌지, 귀찮아 보이는 이런 과정들에 대한 진단을 통해 더 나은 대화법에 대해 판단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타고난 재능으로 인해 대화를 주도하는 사람, 성공적인 관계술을 펼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무조건 그들의 방법을 모방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때로는 누군가가 하기 싫은 포지션을 내가 선점한다면, 이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말의 표현방법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결과들에 대한 평가, 이 책을 통해 배우면서 생각해 보길 바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