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셋이 된 이유?

남북의 치안요원(경찰)이 힘을 합쳐 범죄자를 쫓기 위한 공조를 한다는 설정의 이 영화 시리즈의 후속편이 돌아왔다. 영화에서 개그를 담당하는 유해진과 멋짐을 담당하는 현빈이 공조가 썩 나쁘지 않았던 전작이었는데, 이번에는 미국 FBI 요원 잭(다니엘 헤니)까지 더해서 3국 공조를 만들었다.

 

굳이 듀엣을 트리오로 만든 이유는 뭘까? 전편의 이야기에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던 걸까. 그래서 한 명이 추가되면서 이야기가 좀 더 짜임새가 생기거나, 깊이가 생기거나 했더라면 괜찮은 선택이었겠지만, 전반적으로 딱히 더 나아진 것 같지는 않았다. 세 명이 동시에 잡히는 화면이 몇 번 나오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다니엘 헤니는 조연 격에 머물고 있었고, 여전히 유해진과 현빈만이 주로 뛰어 다닌다. 이야기의 배경이 외국인 것도 아니고 말이다.

 

전체적인 액션 양도 그리 는 것 같지 않다. 심지어 그 질이 향상된 것처럼 보이지도 않고. 전편과 비슷한 종류의 건물 침입 장면이라든지, 자신의 가족이 죽었다고 무차별 독가스 테러를 감행하려고 하는 빌런이라든지, 손발이 오그라드는 드론+패스 키 전달이라든지... 뭐 영화의 장르가 애초에 코미디 액션이라는 걸 생각하고 보면 아주 나쁜 건 아니지만...

 


 

 

북한미국그리고 한국.

 

영화의 주요 인물의 국적은 북한(림철영), 미국(잭), 한국(강진태)이다. 전편과 마찬가지로 일단 공조를 하긴 하지만, 서로의 속셈은 따로 있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마음을 열고 하나로 모으게 된다는 스토리는 비슷하다.

 

그런데 실제 외교 상황처럼, 우리나라의 위치가 미묘하다. 북한과도 미국과도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정작 북한에서는 우리가 미국편이라고, 미국에서는 북한편이라고 한 마디씩 던지는 장면이 영화 초반 등장한다. 아 서럽다.

 

덩치 큰 두 사람 사이에 키 작은 유해진이 배치되는 코믹스러운 장면은 이런 관계를 한 눈에 보여주는 모습이다. 여기서도 치이고, 저기서도 치이고. 하지만 문제는 우리나라 땅에서 일어나고 있으니 손 놓고 지켜볼 수만도 없다. 어쨌든 주도권을 갖고 양측을 적절하게 이용, 협력하면서 문제를 풀어나가는 수밖에. 외교란 그저 어느 한 쪽 편에 줄서기만 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게 아니다.

 


 

 

북한 사람과 결혼하면 위법일까?

 

전편과 마찬가지로 윤아가 연기하는 민영은 북에서 온 철영을 짝사랑 하고 있다. 일단 그 엄청난 외모와 하드웨어를 보고 반했다는 설정인데, 유해진과 함께 망가지면서 영화에 웃음을 더해주는 역할이다. 예쁘기로 유명한 윤아가 작정하고 망가지는 역할을 하는 게 신선했었다. 물론 아직 연기력을 평하기엔 경험과 연습이 많이 필요하긴 하지만.

 

그런데 이번 편에서는 현빈이 연기하는 철영의 반응도 조금은 생긴 것 같다. 아내가 이미 죽었다는 설정 때문인지, 민영이 잭을 보고 반하는 눈치를 보이자 은근 서운함을 표하기도 하고,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는 기다리겠다는 민영에게 작은 선물까지 건네준다. 만약에 3편이 나온다면 둘 사이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궁금한 부분.

 

그런데 영화 초반 다시 만난 철영을 반가워하는 민영에게, 철영은 둘은 어쩔 수 없는 사이라는 식의 대답을 한다. 둘이 결혼을 하고 싶으면 먼저 통일을 시키고 오라는 말과 함께. 문득 궁금해졌다. 대한민국 국적의 사람이 북한 국적 사람과 결혼을 하는 게 법적으로 허용될까? 우선 우리 헌법에는 북한 땅도 우리나라 땅이라고 되어 있으니, 거기 사는 사람들도 우리 국민으로 인정될 것 같기도 하고, 반면 국가보안법이 살아있는 상황에서 경우에 따라 북한을 이롭게 하는 행위가 될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영화 속 남북 관계는 어느 정도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인 것 같은데, 최근에는 또 악화일로니 참 어렵다. 우선은 서로의 체제를 인정하면서 안정적으로 협력, 또는 최소한 관계를 맺는 정도라도 되면 좋겠는데, 아직은 영화 속 이야기로만 보이니 안타까운 부분. 남과 북의 사람들이 자유롭게 결혼을 할 수 있으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할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