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트리스

[도서] 하트리스

마리사 마이어 저/김지선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하트리스, 당장 목을 쳐라!

 

 

 

 

 

하트 왕국 최고의 제빵사를 꿈꾸는 진취적인 귀족 아가씨 캐서린 핑커튼은
계산에 밝은 하녀 메리 앤과 함께 빵집을 열기로 약속한다.
하지만 캐서린의 부모인 후작 부부는 하트 왕이 캐서린에게 청혼하려던 것을 알고 난 후
캐서린에게 베이커리 따위 버리고 왕의 신부가 되라고 강요한다.
캐서린은 빵집을 열기 위한 자금 마련 때문에 고민하느라 일단 부모 말씀에 순종하는 척한다.
하지만 어느 날 하트 왕이 주최한 궁중 무도회에서 궁정 조커를 만난 캐서린은
우스꽝스런 분장 속에 감취진 레몬 색 눈빛의 미스터리한 제스트에게 운명적 끌림을 느낀다.

 

 

 

궁정 조커, 아무도 어디서 왔는지 모르는 남자.

제스트와 손이 닿았을 때,

이전에는 느껴본 적 없는 뭔가가 캐스 안에서 깨어났다.
뭔가 아찔한 것, 그렇지만 또한 불안한 것.

궁금하면서도 겁나는 것.

 

 

 

어느 날 밤, 제스트가 캐서린의 창문을 두드리며 모자장수의 다과회로 그녀를 초대한다.
왕의 구애도 못 들은 척, 부모의 기대도 저버린 채 위험한 사랑을 키워가던 그녀에게
조커 제스트는 희한한 말을 꺼내는데...
"저에겐 당신의 심장이 필요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이렇게 복잡했던가 싶게 "하트리스"는 복잡하다.
나타났다 사라졌다 하는 고양이 체셔는 하트 왕국에 소문을 퍼뜨리는 주범이었고
토끼의 회중시계는 조커 제스트의 모자 속에서 나온 선물이었다.
모든 음식에 후추를 잔뜩 뿌려대는 공작 부인은 캐서린의 어릴 적 소꿉친구였고
바다거북은 베이커리 경연대회에서 의문의 호박 케이크를 먹고는 가짜 바다거북이 된다.

카드 정원사들은 흰 장미에 붉은 페인트를 칠하고...

 

이 모든 것을 떠나
왕과의 결혼만이 인생 최대의 행운인 것처럼 구는 부모에 맞서
자신의 베이커리를 여는 꿈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사랑도 스스로 쟁취하고 싶어하는 캐서린의 성향은
고리타분한 시절을 깨부수려는 최대의 혼란이었겠다.
그리고 끝내 부모의 강요를 이겨내지 못하고 하트 왕국의 왕비가 된 캐서린.

 

 

 

"당장 목을 쳐라!"

 

 

 

아, 많은 시련을 겪고 끝내 이루지 못한 사랑 때문에
캐서린, 아니 하트 여왕의 심장은 꽁꽁 얼어붙어버린다.
참수형을 즐기는 냉혹한 미치광이가 되어 버린 하트 여왕.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속 하트 여왕 캐릭터가
어떻게 형성되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프리퀄, 마리사 마이어의 "하트리스"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