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무도 돌보지 않은

변지안 저
고즈넉이엔티 | 2021년 02월

아무도 돌보지 않은

 

변지안 (지음) | 고즈넉이엔티 (펴냄)

 

 

 

 

 

여경을 고용하기 위해 다른 선택지가 없도록 몰고가는 아홉살 해나의 계획이 철두철미하다.

 

12살에 엄마에게 버림받은 여경은 9살 답지 않은 9살의 해나가 그저 남같지만은 않다.

 

사람들의 어려움을 못 본척 할 수 없었던 그녀가 타인을 위해 했던 행동은 불법이었고 그 불법이 계속 되던 어느 날 한 목숨이 꺼졌다. 교도소에서 엄마의 사망을 알게 되었지만 너무나 엄마답게 약물에 의한 사망이었다. "발신표시제한자"의 문자가 아니었다면 여경도 진실에 대해서 영원히 아무것도 모른채 살아갔을 것이다.

 

 

 

미스터리 소설에서 자주 등장하는 소재인 '출생의 비밀'을 전혀 색다른 방향으로 풀어냈다.

 

자신이 제일 싫어하는 동생 "꼴 보기 싫은 재수 없는 계집애"의 이름을 딸에게 붙여준 엄마 미경과 죽은 딸을 떠나 보내지 못해 입양한 아이에게 죽은 딸의 이름인 "해나"로 부르는 엄마 인혜. 이런 두 사람의 아이들이 자신의 인생을 제대로 살아낼 수 있었을까?

 

 

 

자신의 계획에 꼭 주여경 이어야만 하는 이유, 약점을 처음으로 털어놓을 수 있게 된 친구 유진, 그리고 울음이 허락치 않았던 9살 해나가 의지와 상관없이 가져야 했고 빼앗겨야 했던 이름들. 자영, 은율, 예은 그 이름들 중에 사랑받고 보살핌 받아야 했던 어린 아이는 없었다. 아무도 돌보지 않아 스스로를 돌봐야 했던 해나만이 남았다.

 

스스로를 돌보고 지키기 위해 하는 해나의 행동들은 여경의 보호관찰관인 창수와 해리티지의 매니저 소윤의 이목을 끌게 된다. 여동생 부부가 떠넘긴 빚과 사채업자, 치매의 노모, 이혼한 아내에게 보낼 양육비 등으로 절벽 끝에 몰릴대로 몰린 창수는 보호자 없이 거액의 트렁크를 가진 해나를 찾아온다.

 

 

 

비로소 모든 비밀을 알게 된 여경과 창수. 이 두 사람이 마지막에 했던 선택을 비난할 수 있을까? 가석방 중 종적을 감춘 여경은 지명수배가 되고 그런 그녀를 찾지 않는 담당 관찰관 창수.

 

 

 

처음부터 모든 비밀을 알고 있었으면서 자신을 위해 비밀을 지키려던, 자식을 본인 인생의 트로피로 만들고 싶었던 미경과 여경의 엄마. 그리고 역시 비밀을 알고 있었지만 인연의 끈을 놓지 않고 비밀을 지켜주었던 유정 엄마. 엄마가 되는 게 꿈이었던 여자 초인혜. 이 모든게 제각각의 뒤틀리고 비뚤어진 모성으로 빚어진 비극은 아니었을까?

 

 

 

소설 중간중간 촉법소년법과 해외 입양아들의 국적 취득 문제에 대한 작가님의 문제제기도 녹여 내신걸로 보인다. 촉법 소년법은 권리와 의무가 동시에 주어져야 하는 복잡한 문제로 실형을 선고하게 되면 선거권도 주어야 한다는 문제때문에 헌법개정까지 해야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얘기를 천종호 판사님의 인터뷰에서 본적이 있다.

 

소설 속의 제니처럼 어릴 적 입양된 한국입양아들이 정식절차를 밟고 입양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국적 취득을 따로 해야한다는 것을 모른 양부모의 고의 혹은 실수로 강제 출국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음을 오래전 다큐멘터리에서 본 기억이 났다. 너무 과하지 않게 스토리 전개에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우리가 모두 함께 고민해 보아야 할 문제를 짚어주신것 같다.

 

 

 

무엇보다도 해나는 이제 스스로를 돌보지 않아도 되는 9살의 행복한 아이가 되었을까?

 

"해나, 어때, 신났어?"

"응!"

"얼마나?"

"산타도 믿을 수 있을 만큼."

::아무도 돌보지 않은 420쪽

 

※위 도서를 소개하면서 출판사 고즈넉이엔티로부터 무료로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