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프랑켄슈타인

[도서] 프랑켄슈타인

메리 셸리 저/김나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괴물이라 불리는 이름없는 존재는 자신의 창조자인 프랑켄슈타인을 만나 거래를 제안한다.
계속되는 거부와 버림받음에 너무나 외롭고 이해받고 싶었던 것일까? 그 존재가 해결책으로 내놓은 거래는 동반자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다. 소속되고 싶고 사랑받고 싶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가 그에게는 단 하나도 허락되지 않았다. 얼마나 외로웠을까? 단지 외모가 흉측하다는 이유로 같은 감정을 느끼고 나누며 살아갈 존재가 이 세상에 단 하나도 없다는 그 처절한 외로움.
프랑켄슈타인, 어쩌면 당신이 처음에 그토록 그를 밀어내지 않았다면 그의 삶이 그리고 당신이 삶이 달라졌을까? 왜 당신은 윌리엄과 유스틴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은 가지면서 당신이 만들어놓고 거부한 생명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은 없는거야? 이름조차 없는 그에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