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가 나를 치유하는 시간

[도서] 내가 나를 치유하는 시간

김주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삶에 있어서 많은 것으로 내가 나를 잃는다. 가족, 회사, 지인, 여러가지 관계 속에 사는 우리는 그 관계들로 힘을 얻기도 하지만 힘을 '잃기도'한다. 관계의 홍수 속에 갉아먹는 우리의 정체성을 바로잡고, 중심을 잡고 살아가야하는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그 사실을 이행하는 것은 쉽지 않다. 다른이와의 바람직한 관계 정립을 위해서 내가 나를 위한 시간을 통해 힐링해야한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지만 그러기엔 요즘의 사회는 바쁘다.

 

하지만 살아가기 위해 위와 같은 주제로 고민하는 이는 많을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가 이런 책을 읽는 것이 아닐까? <내가 나를 치유하는 시간>에서도 이런 고민하는 자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해결책을 찾는데 도움이 되고자 하는 글들이 실려있다. 자기계발 혹은 자기 중심을 잡는다는 것이 주체가 되는 사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 부분이라 저자의 글에 공감이 안될 수도 있으나, 저자의 철학적 사유를 따라가는게 어렵지만은 않다.

 

많은 책들은 말한다. 내가 누구인지를 알고, 타인에 존재에 대해 이해하고 포용하라. 우리가 종교인이 아닌이상 이런 말이 쉽게 이행되겠는가. (종교인들도 그게 쉽다면 수행의 길을 걷지 않을 것이다.) 인간이기에 어려운 정체성에 대한 이해, 타인에 대한 이해. 이를 위해 저자역시 철학적 단계를 걸쳐 우리에게 이야기 한다. 다름을 인정하고, 나아가는 것. 삶을 살아가기 위해 모두에게 요구되는 단계에 대해 <내가 나를 치유하는 시간>에서 저자는 종합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 치유와 힐링의 시간, 현실에 지쳐서 나의 존립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순간이라면 이 책을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