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필리아와 마법의 겨울

[도서] 오필리아와 마법의 겨울

캐런 폭스리 글/정회성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겨울 창밖에 생기는 눈의 자그마한 하얀 결정체를 볼때면, 안데르센의 '눈의 여왕'이나 얼마전 영화 '겨울 왕국'을  떠올리게 됩니다.  친구를 찾아 떠난 게르다가  눈의 여왕의 포로가 된  카이를 구해낼 수 있었던 것이나 자신의 힘이 두려워 겨울속에 숨은  엘사 언니를 찾아낸 안나가 가진  가장 강력한 힘이 그녀들의   따뜻한 마음씨라는 이야기가 이런  겨울이면 더 생각나, 아이들과 눈의 여왕이 한 일이나 엘사, 안나의 이야기를  여전히 하게 하는데요. '오필리아와 마법의 겨울' 역시 눈이 내리는 곳에서  마법에 걸린 소년을 우연히 만난 오필리아가 펼치는,   따뜻한 마음만이 만들어낼수 있는 용기와 모험이야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검 전문가인 아빠가 이번에  박물관  '검 큐레이터'가 되면서  오필리아는 아빠를 따라 언제나 눈이 내리는 외국의 도시에 언니 앨리스와 함께  가게 됩니다.  이리 저리 박물관안을 구경하던 오필리아는  검을 든 소년이 그려진 벽화가 있는 곳에서 문을 발견하고  그 문 열쇠구멍에 눈을 대게 됩니다. 그 곳에서  마법사들이 자신의 이름을 가져갔다고 말하는, 그리고 눈의 여왕 죄수라는  소년을 만나게 되는데요. 그 소년은 박물관 겨울시계안에 쓰여진 숫자를 보고 오라는 걸 시작으로 오필리아에게 여러가지 부탁을 하게 됩니다. 과학을 좋아하는 똑부러진 소녀 오필리아는 소년이 말한 마법의 세상이나 눈의 여왕이 계획한다는 일을  믿지는 않지만  여전히 자신과 함께하고 있는 엄마 목소리와 함께 소년을 도와주기 시작하면서 슬슬 우리와 함께 마법의 세상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303년이라는 시간동안 선택받은 또 다른 아이를 기다리다 이제는 사라질지도 모르는 소년을 위해 작고 마른데다  천식까지 있는  오필리아가 혼자서  무시무시하기까지 한   박물관 안을 둘러보게 된다는 이야기는 소년이 말한 오래 전 그와 눈의 여왕사이에 있었던  이야기와  지금 박물관 층에 살고 있는 것들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뭐가 나타날지, 그래서 오필리아가 소년이 말한 걸 찾아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으로 함께 하게 하는데요.  소녀를 지켜보는 박물관 경비원들, 얼음 늑대와 이름이 지워지지않으려하는 유령들, 거대한 올빼미, 그 중에서도 그녀가 가는곳마다 차가운 기운과 함께 나타나는 아름다운 박물관 관장과의 만남은 이번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긴장하게 만들게됩니다.


눈의 여왕에 의해 점점 마음이 얼어가는 언니 앨리스를 구해낼수 있을지, 슬픔과 차가운 눈으로 사람들을 조종한다는 여왕의 차가운 마법을 뚫고 아빠가 오필리아를 도와줄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궁금하게 하는데요. 어느 순간이든 거짓말을 하지 않아야 한다든지, 어려운 사람은 도와줘야한다는 마법사들의  가르침과 더불어   '착하기 때문에' 마법사들에게 선택된 소년과 '착하기 때문에' 소년을 위해 어려운 길을 선택한 오필리아가 검을 들고  선택된 또 다른 아이를 찾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이야기는 아이들을 위한 영화로 만들어져도 나니아 연대기나 눈의 여왕, 겨울 왕국만큼 아름답고 신비로운 장면이 나오지 않을까  상상하게 하는데요. 겨울이나 눈의 여왕하면 아이들이 떠올리는 모험가득한 또 하나의 이야기가 되지않을까 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