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북클러버
어떤 지구를 상상할 것인가?

[도서] 어떤 지구를 상상할 것인가?

조성환,이원진,이우진,허남진 공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본 도서 #어떤지구를상상할것인가? 는 #리뷰어스클럽 과 #모시는사람 으로부터 무료로 지원받아 지극히 주관적으로 서평을 작성하였습니다.

어떤 지구를 상상할것인가? 지구인문학의 발견이라는 문구를 보는데 먼가 가슴이 벅차오르는 느낌이 들었다. 인류세니 지구온난화니 다큐를 종종 접하다 보니 지구의 미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데 토착적 시각으로 지구학을 풀어봤다기에 호기심이 생겼다.

지구학의 토착? 학자로 제일먼저 홍대용이 나온다.
학창시절 홍대용이라는 학자를 접했던것 같지만 내 인생에 그리 영향력이 없었던지 정확히 뭘 한사람이지 기억에 없어 사전을 찾아봤다.
그가 쓴 [의산문답]이라는 책은 갈릴레이가 쓴 오디세이와 비견될 책이라고 하니 반성을 했다.
여기서 중요한 대목은 사람은 소우주, 거꾸로 말하면 우주는 거대한 신체.
[의산문답]은 지구학에서도 중요한 자료여서 2장까지 계속 나온다.
3장부터는 최제우, 최시형의 동학사상이 나온다.
학창시절 동학농민운동을 너무 좋아했던 기억이 있다. 사람이 곧 하늘이라는 사상이 참 좋았다.
단 한번도 지구학관점으로 보지 못했는데 여기서 이렇게 접하니 되게 센세이션했다.
이 책에서 잠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언급이 되는데 '지구학'측면으로 생각하니 내가 어떤 생각을 하고있는지 정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지구학은 일종의 유토피아같다. 유토피아는 존재 하지 않지만 누구나 갈망하는것. 지구학적인 측면으로 세계의 과제를 생각한다면 그 어려운 매듭을 좀더 쉽게 풀어나갈 수 있을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