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무지의 구름

[도서] 무지의 구름

클리프턴 월터스 저/성찬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무것도 아닌 것

그러므로 어디에도 없고
아무것도 아닌 것을 좋아해야 합니다.
이 아무것도 아닌 게 전혀 느껴지지 않아도
걱정하지 마십시오.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 이유는
그 자체가 너무 귀하기 때문입니다.


- 무명의 형제의《무지의 구름》중에서 -  


*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놓치고 살기가 쉽습니다.
'어디에도 없다'는 것은 '어디에나 있다'는 뜻도
됩니다. 그 소중함을 놓치고 살아갈 뿐입니다.
이미 존재하는, 아무것도 아닌 것에
모든 귀한 것이 담겨 있습니다.
그것을 알아차리는 순간
길이 열립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