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레버리지 (큰글자도서)

[도서] 레버리지 (큰글자도서)

롭 무어 저/김유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레버리지

 

'레버리지' 라는 말을 들었을 때

딱! 생각났던 건

집 살 때 부동산에서 대출 받는 것과

전세금을 레버리지해서 하는 전세레버리지 투자정도?

 

이 책에서 말하는 레버리지는

일, 시간, 인간관계, 소비, 감정, 생활 등

삶의 전반적인 모~~~든면에서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를 중심으로

제일 빠르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으라는 것이다.

 

 

낮은 가치의 일들은 없애거나 남한테 줘버리고

높은 가치에 집중하고 시간을 많이 투자하라는 것

 

 

 

이 책 읽으면서

온라인판매 교육 들으면서 만난 성주대표님이 생각났다.

매출이 적을 때도

직원을 고용해서 사업을 크게 확장하셨던 분이다.

내가 모든 일을 다 해야 할 것 같고

직원에게 위임하면 돈이 아깝다... 이런 생각이 든 나는

레버리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고

대표님은 완벽하게 레버리지를 활용하신 것이다.

 

 

 

지금은 그만뒀지만

예전에 했던 온라인 판매 상품등록 알바도

회사대표입장에서는 레버리지 해야 하는 일이다.

상품등록을 해야 물건을 팔 수 있지만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일이다.

낮은 가치의 일인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직장인 노예들

알바생들은 평생 레버리지를 당할 수 밖에 없다.

결국은 내 사업인건가... 라는 생각도 들고?

 

 

책의 후반부로 갈수록

기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이나

경영인, 사업하시는 분들이 읽으면

도움이 될 것 같은 내용이 많아서 더 그런 생각을 했다.

사업하라고 부추기는 책은 당연히 아니지만

이 책 뿐만 아니라 여러 자기계발서를 읽었을 때도

'결국은 사업이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아직 노예의 생활과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한 나로써는

와닿지 않는 부분도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젠가는 이 삶에서 벗어나서

대표가 되어

나를 대신해서 일해주는 사람들과 함께

팀을 꾸리고 싶다는 상상을 했다.

그게 뭐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이 책에서도

다른 자기계발 서적과 비슷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바로 중요한 한 가지 일에 장기적으로 파고드는 것

 

 

 

책에서 중요하게 말하는 VVKIK가 있다.

V(가치), V(비전), K(핵심 결과 영역), K(소득 창출 업무), K(핵심 성과 지표)

 

 

솔직히 단어 자체가 이해하기 조금 어려웠다...

그냥 내가 이해하기로는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중심으로

행동하고 시간을 사용하라는 것

 

 

요즘

이것저것에 발을 걸치고 있어서

집중이 잘 안 되고

시간이 부족해서 계획한 일을 다 못하는 날이 많았다.

 

 

거창한 가치, 비전, 핵심결과 영역 이런것보다도

지금!! 내 삶에서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고민하는

사소한 행동부터 시작해야 겠다.

 

 

그렇지만

이 모든 행동들이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제적 자유, 시간적 자유'라는 가치와 관련된 것이라고 생각하니 위로가 좀 되긴 했다.

 

 

 

또, 이 책을 통해

알고는 있었지만

확실히 더 깨달은 것 한 가지는

성공한 사람들은 깔끔하다는 것!

 

 

예를 들면

일하는 주변환경이나 집이 깔끔하고

어질러져 있으면 바로바로 치우고

메일함에 메일 쌓여있지 않고 0으로 유지하는 사람들

 

 

사소한 것에 신경쓰지 않고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도 레버리지다.

 

 

깔끔하지 못한 나는 굉장히 찔렸다

그래서 당장 메일함 싹 다 정리하고

주변 청소부터 시작한건 안 비밀....ㅎ

 

 

 

깔끔하지 못하고

우선순위에 따라서 행동하지 않고 우왕좌왕하면서

원래 내가 이런 성격이지~ 하면서 살아왔던 나에게

이 책은 회초리로 여러 번 나를 때리는 것 같았다.

 

레버리지 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변해야 한다고

삶에서 제일 중요한게 뭔지 생각하고 고민해야 된다고

변하지 않으면 지금과 똑같은 삶을 살게 될거라고

경고해주는 섬뜩한 책이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