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황제의 딸 : 뒤바뀐 운명 1

경요 저/이혜라 역
도서출판 홍 | 2021년 11월

작년에 폐후의귀환이라는 책을 시작으로 중소에 푹 빠져지냈었어요. 마라탕맛이라 중독성이 워낙 강해서 계속 읽게 되더라구요 . 매운맛 중간중간에 좀 쉬어갈 때 딱 적당한 작품인거 같아요/ 황제의 딸은 어릴때 드라마로 처음 접한 작품이애요 그당시 워낙 유명했고 재미있게 봤던 드라마여서 서평단 모집한다고 해서 혹 하고 신청했어요 2권의 분량으로 다른 중국소설에 비하면 단편에 속하는 작품이지만 대만작가분이라는 데 지금까지도 사랑받을 만한 충분한 필력이 있는 작품이였습니다.

황제의 딸의 주인공은 주인공은 두 소녀이고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순수하고 밝은 이야기여서 시간이 지나도 지루하거나 옛날책이다 이런 느낌은 들지 않았어요

열여덟 살의 소녀 자미는 황제 건륭의 숨겨진 딸인데 어머니가 비를 피하러 온 황제와 사랑에 빠지고 자미가 태어나게 됩니다. 황제를 기다리지만 돌아오지 않고 자미의 엄마는 돌아가시고 유언대로 아버지를 찾아 북경에 올라왔고 길거리에서 동갑내기 소녀 제비를 만나 도움을 받고 제비는 의자매를 맺게 되고, 건륭을 만나러 사냥터에 들어갔다가 운명이 뒤바뀌게 됩니다. 하지만 제비가 나쁜악녀는 아니애요 황궁 생활을 하게 된 제비는 건륭이 자신을 딸이라고 오해하며 사랑할수록 오해를 풀고 원래대로 되돌리려고 하지만 상황이 쉽게 풀어지지 않아요 이렇다보니 자미와 제비가 서로 시기 질투하며 싸울꺼 같지만 그렇지도 않아요 자미가 제비가 황제의 딸이 아닌걸 알게되어 죽을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자신의 자리를 양보하려고 하고 제비를 위하고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이것이 여자들의 우정이다를 보여주는 거 같아요.

처음에는 그렇게 어렵더니 막상 오해를 푸는건 너무나 쉽게 끝나버려서 헉 했지만 둘에게는 좋은 결말이였던거 같아요

“아바마마, 제가 거짓말했어요! 전 아바마마 딸이 아니에요. 공주는 제가 아니라 자미예요! 자미가 하우하의 딸이에요!

출처 입력

물론 제비와 자미를 사랑하는 오황자와 이강과 로맨스도 달달하고 좋았지만 저에게는 자미와 제비의 우정이 더욱더 중요 요소 였던거 같아요. 예전 작품이지만 시대물이다 보니 읽으면서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본 서평은 ‘도서출판 홍’d이 로사사에서 진행한 <황제의 딸 - 뒤바뀐 운명 전2권> 서평 이벤트에 당첨되어 자유롭게 작성한 것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2